본문 바로가기

Geocaching/Story

(155)
한국 지오캐싱의 감초 데이빗. 벌써 데이빗이 한국에 오기시작한지 2년이 다되어 간다. 시간이 이리 빠르게 흐를 줄이야. --; 오늘 대화중에 자기 2년동안 한국 캐시 다 찾아서 이제 900개 밖에 안남았다고 하며 아쉬움을 나타내길레 뭔 소리지 싶었다. 이어서 그가 한말이 나랑 컨텍 안하는 기간중에도 한국에 좀 오래 머무는 날이면 이사람 저사람들과 엄청 돌아다녔다고. 어이쿠 정말 대단한 분이지 아니한가. 이번달은 몸만 바쁘고 진만 빠진 달인터 심히 말일은 할일이 없었는데 그틈을 어찌 알았는지 데이빗이 메세지를 떡하니 보냄. 두려움을 머금고 나는 대답 했다. (블로그를 열심히 보는 사람들이라면 데이빗을 알꺼다. 그는 캐싱을 시작하면 멈추지 않는 사나이다.) 나 : 무슨일인가 친구? 데이빗 : 그대 나와 놀아주겠는가? .... 나 가는데 ..
[Event] 名古屋支社忘年会2014 (The year end party in Nagoya) 야코버스타고 나고야로!! 名古屋支社忘年会2014 (The year end party in Nagoya) 도쿄행사가 끝나고 바로 야간 버스를 타러 갔다. 한번도 못타본 열에 2좌석밖에 없는 콕픽형을 버스를 타보려고 했으나 우등석도 간신히 예매. 터미널에 도착하여 주변을 보니 여자얘들 얼굴에 잔뜩 페인팅이 그려져있는걸 보고 코믹스등의 행사가 있었던걸 대략 직감할수 있었다. 하여간 우등석도 안 타봤던 나 였기에 타보았으나 야간버스는 꽤나 험난하더라. 이젠 다시 안탈 듯 싶다. (말은 잘도 하지만) 그게 나고야까지 거리가 너무 짧아서 엄청 느리게 가는데다가 중간에 휴게소도 두번이나 들려 점등이 들어오기에 잠이 마구 깬다. 끔찍 사담이지만 나고야는 일전에 몇번 왔었다. 캐싱을 하러는 처음이지만. 조용하고해서 갠적으로 맘에 들던 곳인데, ..
[Event] 2014 G社関東地区忘年会 인사하기 바쁜 일본 'G'사 망년회. 도쿄는 근 일년만이다. 거의 해에 4-5번은 가는 일본이였는데, 올해는 뭐가 그리 바뻤는지 해가 떨어질즈음에서나 오게 되었다. 어쨌든간에 올해의 방문 이유는!? 변치않는 일본 'G'사의 망년회를 참석하기 위해서. 간당간당하게 티켓을 끊고, 일본을 온터라 호텔예약도 오기전에 도쿄안에 간신히 구하였다. 다만 어디에 위치했는지 모른다는 것? 에비스에서 이리저리 주소찍고 걸어갔더니 허벌 멀더라. 내가 잘못왔나 싶어 도착후에 카운터에 물어보았더니 근방 번화가나 역까지는 버스를 타나 걸어오나 15-20분이랜다. (JR선 인근지역) 예약사이트였던 호텔스닷컴 라인업에는 호텔 어쩌구 저쩌구 되어 있었지만 가보니 명칭은 INN 여관. ㅋㅋ 전날은 도로에서 빵빵대는 몰상식한 인간들 덕에 잠을 못잤고, 둘쨌날은 방음안되는 룸..
Yo yof 어르신 한국 유랑기! 요즘 한창 촬영이 바빠서 뭐 짬이 도통 안났다. 위니리 선생님께서 모임은 왜 안나오냐고 하시는데 '바빠여' 하기가 죄송스러운 것도 있고, 일이 들어올때만 들어오는 만큼 열심히 해야지 않을까요. 이라는 뻘소리를 해봅니다. 페이스북을 얼마전에 켰더니 떡하니 Yo yof 어르신께서 배낭여행으로 한국에 오셨다고 부산부터 서울 까지 한바퀴 돌고 있는 중이라고 하신다. 위니리 선생님께만 연락 드렸었다는게 내심 섭섭한것도 없잖아 있었지만 연락와도 못뵐수도 있었던터라 그런 맘 가지는 것도 못된 것. 오신다길레 왜 전 연락 안주세요! 같이 봐요! 라고 남김 ㅋㅋㅋ 일본에 갈때마다 뵈었는데 촬영때문에나 일때문에 가던거 아셔서 부담 안주실려고 연락 안줬다고 하신다. 일본인 마인드. 갑. 헉. 형제 아니신갑. 소리마저 나왔다..
[EVENT] 생일날 축하해달라고 이벤트 여는 데이브 -ㄱ- "Blue Sunday" An event cache by pattayadave Event Date: 06/29/2014 데이브는 여지껏 만나본 외국인중에 제일 속내를 알기쉬운 구렁이다. 나이가 있어서 그럴지 모르겠지만서도 이 친구는 매번 말 시작부터 끝이 날때까지 빙빙빙 돌고 돈다. 뭐 그렇다고 그 내막을 이해할수 없는것은 아니지만. (나처럼 중심점이 날라가는것은 아니다 ..;) 하여간 뭘 해달라고 말하면 차라리 편할 것을 '나 저기 가고 싶어 데려다 줘.'를 '나 일정을 짜왔어 이번에는 이렇게 할꺼거든. 너 혹시 시간이 되? ' 이런식으로 말한 다는 것. 가끔은 영어로 돌려말하니깐 이해하는 한계선이 넘어가버리니깐 짜증날때도 있는데 또 손님이지 아니한가 ;_( 재밌는 것은 목적한 것에서 벗어날거 같으면 ..
[Event] Again Spring of Korea Team Again Spring of Korea Team 지오캐싱 이벤트가 한국에 첨 시작한게 2008년 오늘입니다. 이무렵 daum gis 동호회를 통해서도 꽤 많은 지오캐싱 유저는 아니지만 관심을 가진 사람들도 참여를 했었지만, 현재는 그 '지오캐싱' 이란 단어는 대한민국에서는 극히 일부의 유저들에게만 제한된 소수의 놀이 문화가 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아쉬움이 남습니다. 뉴욕커가 그럽니다. '더 커지면 커지지 한국처럼 떨어지는 국가는 참 드물다고' 대답하기 참 힘듭니다. 우린 대답할수 있는 방향은 그저 '이건 국민성향인 것 같아요.' 일 뿐입니다. 서두를 꺼내자면 이 스포츠는 더이상 신종 레포츠가 아닙니다. 벌써 10여년도 넘은 이젠 과도기이기도 한 어찌보면 과도기에 빠질법도 한 온라인 레포츠입니다. 허나 포스..
[Event] 2013년 망년회에 다녀왔습니다. 올해 망년회는 다녀올수 있을까 없을까 정말 애매했습니다. 우선 신청을 해놓았으나, 연말 촬영이 자꾸 연기되어 스케쥴이 꼬이던 바람에 일본쪽 일들이 엉망진창 되는 바람에 현지에 있는 것보다 하루 빨리 한국에 들어가 일들을 정리하고 싶어졌지만, 유일한 삶의 낙인 지오캐싱을 버리자니 -_-; 그거야 말로 나에겐 다른걸 제쳐두고 잔인하지 않나 싶었네요. 어차피 하루이틀 더있는다고 달라질꺼 없었던 일정이였던 터라. 이제는 일본 현지 행사에 참여를 하여도 당연히 일에 겸사껴서 왔겠거늘 하고, 하도 오다 보니 현지인이냥 받아주시는 상황인지라 이젠 내가 상대분들을 몰라도 일본분들이 저를 알아보고 먼저 인사해주시는 상황이되었습니다. (유명인 아님 *헉* ) 감사할 따름이지만 외국인으로써 뭐라도 하나 더 얻어먹는게 제 개..
지오캐싱을 시작한지 6년만에 1000Found가 되었습니다. :) 지오캐싱 6년차인 저에게는 1000found란 숫자는 굉장히 늦은감이 없잖아 있습니다. 제가 시작할 당시에는 국내캐시 수는 말미암아 400여개. 현재 7000개가 넘는수를 감안하면 대략적으로 18배배가량 정도가 늘은 셈이죠. 이전에는 감히 해외로 나가 캐싱을 하지 않는 이상은 상상도 하지 못할 파운드 숫자였음에 불구하고 지금은 맘만 먹는다면 한달내에도 올릴 수 있는 숫자가 되었으니, 다른건 둘째 치고 그만큼 찾을 거리, 즐길 거리가 늘었다는 점에 우선 두손 들고 반기고 싶습니다. 다만 하나 아쉬운 점이라 하면 컨테츠성이 부족하다는 점을 들수있습니다. 아무래도 유저간의 컨텐츠 조성이다보니 많은 유저가 소통하며 나라의 문화적 요소를 캐시의 다양성,고유한 가지각색의 숨겨짐의 기법, 지역의 특수성등으로 보여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