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國

(2)
[China] 정말로 신선들이 살것 같은 그곳 만선산으로.. 보통 여행사 일정들은 8시쯤에 시작하는게 보통이다. 아무래도 모든 사람들의 기상시간, 식사시간등의 여건등을 맞추다보니 그런데, 우리팀 셋째날은 꽤 이른 시간에 시작 하게 되었다. 전날 일정에 날씨로 인한 스탑도 있었기도 했고, 인원이 적다 보니 움직임들도 아무래도 다들 빠릿빠릿 하셨다. 집합시간을 알려주면 서둘러 10여분 먼저 도착하시는 센스들. 짱짱이셨다. 이런점에선 인원 안되는데도 출발시킨 여행사에 고마워 해야할꺼 같다. 다른 여행팀은 무언가 늦게 도착해도 분주하게 보고 다녀야했던 반면 우리쪽은 관람하는데에 여유로운 분위기가 아무래도 있었다. 하여튼. 전날의 아쉬움과 다르게 후한 감동을 준 통천협을 나와 다시 2시간 가량 버스를 타고 만명이 신선이 살고 있다는 만선산으로 향했다. 만선산은 이곳만도 꽤..
[China] 눈으로 다 담을 수 없는 그곳 통천협 통천협은 2014년6월경부터 개장을 한 곳으로, 사람의 출입을 허용한지 얼마 안됬다. 하지만 막상 가보니 어마어마한 높이의 고속철이 거대한 높이의 고가 터널속으로 달리고 있었다는 점에 실망을 했으나, 막상 빵차를 타고 내부로 들어가보니 성급한 결론이구나 라는 판단이 들더라. 기대했던 것은 정말 지옥같은 석림의 깊은 골짜기라고 생각했었다. 헌데 현실은 '대륙의 손이 닿지 않은 곳은 어디에도 없구나'라는 중국의 현실에 놀라는 내모습이라니. 태항산은 친한이라는데 이유는 관광객이 중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많단다. 재밌는건 중국돈을 내면 싫어했다는 것....;; 그리고 다니는데 재밌는 한국어 참 많다. 문명답게 문명 지키고, 각고분투하는 정신쇼핑 센터. 영어를 그대로 번역한것도 있고, 중국어를 번역기를 돌리다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