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太行山

(2)
[China] 눈으로 다 담을 수 없는 그곳 통천협 통천협은 2014년6월경부터 개장을 한 곳으로, 사람의 출입을 허용한지 얼마 안됬다. 하지만 막상 가보니 어마어마한 높이의 고속철이 거대한 높이의 고가 터널속으로 달리고 있었다는 점에 실망을 했으나, 막상 빵차를 타고 내부로 들어가보니 성급한 결론이구나 라는 판단이 들더라. 기대했던 것은 정말 지옥같은 석림의 깊은 골짜기라고 생각했었다. 헌데 현실은 '대륙의 손이 닿지 않은 곳은 어디에도 없구나'라는 중국의 현실에 놀라는 내모습이라니. 태항산은 친한이라는데 이유는 관광객이 중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많단다. 재밌는건 중국돈을 내면 싫어했다는 것....;; 그리고 다니는데 재밌는 한국어 참 많다. 문명답게 문명 지키고, 각고분투하는 정신쇼핑 센터. 영어를 그대로 번역한것도 있고, 중국어를 번역기를 돌리다 보니..
[China] 중원의 격전지 태항산으로 가다 아마 처음이자 마지막일지도 모를 패키지 여행이란 생각에 열심히 찾아보다 참XX여행사를 통해 예약을 하였다. 어머니와 여행은 일년만이지 싶다. 가보고 싶다 하신곳은 많고.. 돌다돌다 결정한 곳 중국의 태항산맥을 가보게 되었다. 뭐든 갈때 패스포트만 들고 불안감과 해방감이 공존하는 이상한 기분으로 무작정 떠나던가, 아니면 착실히 일정을 미친듯이 정리했는데 패키지는 말그대로 연락하고 돈넣으니 그냥 끝이라, 기분이 굉장히 요상 야릇하더라. 태항산맥은 그 옛날 기원전 중국시대때부터, 삼국시대, 근대에 와서는 중일전쟁까지 많은 싸움을 치렀던 전장이기도 한데, 그 산세가 워낙 험하고 깊어 수많은 인원이 들어와 싸움을 치뤄도 전쟁이 치뤄지고 있는지 몰랐다는 속설이 있었을 정도라고 한다. 또한 이러한 태항산맥은 중국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