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칸

(6)
[유럽] 마지막 여정지 류블랴나와 트리에스테 마지막 일정인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한국 드라마에서도 몇차례 나왔던 장소로 꽤 풍경이 아름다운 곳이다.여기도 어김없이 빨간지붕이 산재되어있어 빛이 내리쨀때 위에서 바라보는 모습이 꽤 아름답다.시장내에 팔고 있던 우유자판기.어머니들이 너도나도 할것없이 이것에 국미가 땡기시던지 자유시간이 생기시자 전부여기로 가셔서 이것부터 구매하셨다고. -_-;가격을 보면 상당히 저렴한걸 알수있다. 슬로베니아는 사람이 죽으면 한국과 비슷하게 사후에 장례뒤 화장한뒤 저런 유골함에 넣어 보관한다고어디서나 볼수있다고 하는데 정말 캐시를 찾으러 자유시간 내내 도는 동안 상당히 많은 판매장을 볼수있었다. 그외 류블라냐에는 효엄이 있다는 (말그대로 파워포인트) 성니콜라스 성당이나, 사랑에 목매달았던 프레세렌 동상이 있는 광장등이 ..
[유럽] 동유럽의 보석이라 불리우는 블레드 날이 밝자 바로 블레드로 향하였다.겨울에는 사람이 드물다는 블레드인데도 불구하고 벌써 다른 한국투어팀이 우리와 같은 선상에 나란히 가고 있었기에,TC형님은 묘한 경쟁심에 빨리가고자 하는 마음이 앞서셨는지 서두르자는 표현을 은근스레 날리신다.요런것들이 패키지 여행에 묘한 또다른 재미지 싶다.블레드는 주변산세를 배경넘어로 보이는 알프스 산세가 과히 절경인 멋진 곳으로여행을 마치고 집에 오셔서 하셨던 말씀이 막상 그리 기대했던 두브로브니크는 생각보다 아니였고 기대하지 않았던 블래드가 너무너무 좋았다며,또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셨던 곳이다. 덫붙여서 이야기 하자면 모스타드 다리도 한숟가락 얹혔다. 블래드는 빙하가 녹아 호수가 되었다고 하는 빙하호가 있는데, 이 가운데에 있는 것이블래드 섬이다. 더불어 이곳은 모..
[유럽] 크로아티아 연안을 타고 자다르로 아침은 어김없이 찾아오지만 지중에 연안에서 맞이하는 느낌은 역시나 다른걸까?엄니께서는 설레는 마음으로 발코니에서 보이는 지중해를 보시며 신난다며 벙쪄 좋아하신다.어차피 다 똑같은 바다지 아니한가. 이런거 보면 난 감성도 다 져버린 여행을 할이유가 없지 않은 그저 도시인일 뿐이지 아닌가 싶을때도 있다.조식을 마치고 작은 마을 네움을 뒤로한체 크로아티아 제 2도시 스플릿으로 향하던 도중,근처에 마카르스카에 들리게 되었다. 발음 조금만 잘못하면 마다가스카르로 말하게 됨. ㅋ분위기가 너무나 좋은 항구도시인데 지오캐싱 사이트 통해 사진들을 쭈욱 보니 여름 분위기가 과히 오고싶어지는 곳이다.어차피 영어 못해도 상관없고 이나라말 못해도 상관없는 동네인건 매한가지인 곳이라 (사실 어디가나 똑같지 않나 -ㄱ-)하여 리스..
[유럽] 아드리아의 태양 두브로브니크 케이블카 운영안한다고 우리의 배낭여행족 친구들은 저 멀리 걸어올라가고 있던데, 진정대단하다. 나같음 아마 그냥 차타는 친구들 모아서 차타고 올라왔을텐데, 더군다나 3명이면 더더욱 그냥 빌려타지 그러니 ㅠㅠ음.. 왜 발칸의 태양이라고 썼냐고? 다녀온뒤 아드리아 연안의 도시를 찾아보고 난뒤 느낌이다. 아드리아해 연안 인근 도시로는 우리에게 익히 유명한 도시가 꽤 있다. 아주 아주 대표적인 베니스를 시작해 후에 다녀온 스플릿 자그리브를 보면 크로아티아는 이미 아드리아 연안을 끼고 도시가 많이 있다는 걸 볼수있다. 하여 마찬가지로 반대편 이탈리아도 경쟁하느냥 끼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찾아보면 이곳은 왠지 모르게 귀에 익지 않다. 이유야 아마도 다른지역에 있는 이탈리아의 유명한 도시가 훨씬 많다보니깐 더 그..
[유럽]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세르비아는는 전쟁의 쌈장이라고 불렸다고 우리의 TC형님께서 5일내내 설명했던 것이 귀에 딱지가 앉을정도로 들은턱에 유일하게 기억이 난다.그만큼 우리에겐 익숙치 않은 영토 한귀퉁이에서 지들끼리 치고박고 싸우던 이들이 이제와서 그나마 평화를 가지고 있는 모습이그나마 다행이다 싶은데, 그 상처는 아직도 빤히 건물외벽이나 어디서나 쉽게 찾아볼수 있더라.하여간 이곳 베오그라드는 그 유명한 노래에서도 나오던 도나우강과 그 어디선간 간간히 듣던 사바강이 만나는 곳이기도 하다.도착하자마자 갔던 레스토랑.일정중에 먹었던 모든 식당들은 두곳빼곤 전부 호텔에 딸려있던 레스토랑이였는데,그것이 그다지 의미를 하는바는 없으나 이곳은 유독 나에게 특이하게 보였던 것은클럽같이 보였던 분위기에 동양인이 우글우글 들어가니 모두가 신기한..
[유럽] 발칸반도를 가다. 어머니가 집 방한켠에 뒹굴거리는 나를 안스럽게 보셨는지 유럽을 가지 않겠냐는 제안에 신난다며 덥썹 물었다. 일전에 오키나와를 가고싶다시기에 일본이나 모시고 갈까 했는데, 유럽은 아무래도 좀 출혈이 컸으나 먼저 말씀하시니 즐거울수 밖에 없지아니한가.엄니가 해주신다니 맘속의 쾌재를 숨기지 못하는 6살 아이의 모습을 가지고 있는 나란.....참지못하는 즐거움을 있는 그대로 표출해대며, 헬렐레하며 열심히 패키지 상품을 찾다 보니 모RT의 사랑한다면 크로아티아 라는 상품으로 출발하게 되었다. 패키지라는게 분기별로 조금씩 여행지와 시간일정이 바뀌긴 하지만, 알맹이는 결국 거의 비슷하다.패키지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체크해야하나? 도 있지만 이건 어지간해서 불가능하다. 일일이 전화해서 확인이야 할수있지만 그들도 예약자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