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로베니아

[유럽] 마지막 여정지 류블랴나와 트리에스테 마지막 일정인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한국 드라마에서도 몇차례 나왔던 장소로 꽤 풍경이 아름다운 곳이다.여기도 어김없이 빨간지붕이 산재되어있어 빛이 내리쨀때 위에서 바라보는 모습이 꽤 아름답다.시장내에 팔고 있던 우유자판기.어머니들이 너도나도 할것없이 이것에 국미가 땡기시던지 자유시간이 생기시자 전부여기로 가셔서 이것부터 구매하셨다고. -_-;가격을 보면 상당히 저렴한걸 알수있다. 슬로베니아는 사람이 죽으면 한국과 비슷하게 사후에 장례뒤 화장한뒤 저런 유골함에 넣어 보관한다고어디서나 볼수있다고 하는데 정말 캐시를 찾으러 자유시간 내내 도는 동안 상당히 많은 판매장을 볼수있었다. 그외 류블라냐에는 효엄이 있다는 (말그대로 파워포인트) 성니콜라스 성당이나, 사랑에 목매달았던 프레세렌 동상이 있는 광장등이 .. 더보기
[유럽] 동유럽의 보석이라 불리우는 블레드 날이 밝자 바로 블레드로 향하였다.겨울에는 사람이 드물다는 블레드인데도 불구하고 벌써 다른 한국투어팀이 우리와 같은 선상에 나란히 가고 있었기에,TC형님은 묘한 경쟁심에 빨리가고자 하는 마음이 앞서셨는지 서두르자는 표현을 은근스레 날리신다.요런것들이 패키지 여행에 묘한 또다른 재미지 싶다.블레드는 주변산세를 배경넘어로 보이는 알프스 산세가 과히 절경인 멋진 곳으로여행을 마치고 집에 오셔서 하셨던 말씀이 막상 그리 기대했던 두브로브니크는 생각보다 아니였고 기대하지 않았던 블래드가 너무너무 좋았다며,또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셨던 곳이다. 덫붙여서 이야기 하자면 모스타드 다리도 한숟가락 얹혔다. 블래드는 빙하가 녹아 호수가 되었다고 하는 빙하호가 있는데, 이 가운데에 있는 것이블래드 섬이다. 더불어 이곳은 모.. 더보기
[유럽] 작은 주자이거우라 불리는 플리티비체 어느 누가 플라티비체를 작은 주자이거우라 했기에 설마 주자이거우만할까 했다.유럽은 하나 괜찮았던 것은 중국마냥 자연을 자기들 인것마냥 멋대로 손보지 않는 다는 점이맘에 드나, 관광지에 있어서는 뭐 어디가나 표현은 매한가지 인듯한 하다. 소문은 과하게 부풀려지기 마련이니깐. 그들이 퍼트리는 것도 아니니깐. 하여간 나로써니 뭐 물이나 좀 떨어지는 비슷한 모양 가지고 그려러니 했는데,나름 상콤한 자연의 태반의 모습을 가지고 있어서 나름 유럽의 느낌을 가지고 있어 괜찮았었던 것 같다.너무 웅장했다면 그것은 그것대로 뭔가 이질감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북유럽이라면 또 모를까 ㅋㅋㅋㅋㅋㅋ 자다르에서 유일한 크로아티아 고속도로를 타려했으나 청소중이란 소식을 접하여,결국 산을 타기로 하였는데 나에겐 이런 것들이 더 즐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