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38)
[중국] 쿤밍은 볼거리가 한가득한 곳인가요? 침대칸으로 이동하게 되는 쿤밍열차는 꽤 북적거린다. 2층짜리가 있고, 3층짜리가 있는데, 3층짜리는 그야말로 난민칸을 연상캐한다. 나와 같이 탔던 사람들은 사람들이 참 좋았다. 왼쪽은 나보다 젊은 친구였던걸로 기억함.(- _-;) 근데 아이가 둘.오른쪽 친구는 나하고 거의 동....갑. 아이 겁나 귀엽게 붙임성이 좋았다. 둥글둥글 ㅋㅋㅋㅋ 아빠가 얼마나 아이를 열심히 챙기던지 생김은 삼합회 조직원 같은 느낌이였는데 알고보니 군장교 출신이랜다. 도온을 떠나서 화목한 가족의 모습은 참 가슴을 따뜻하게 한다. 난닝에서 뵈었던 제주도 사장님이 배낭여행에서 가장 그리운건 한국음식이라고 챙겨주셨던 김치볶음밥과 김치. 진짜 김치볶음밥은 개걸스럽게 먹어치운덕에 김치만 이렇게 남아버렸... -_-; 이건 후에 쿤밍에서 ..
[중국] 난닝으로! 그리고 쿤밍으로! :) 다음날 구이린 역. G 열차를 처음 타본다. (-_- 중국에서 열차가 처음이잖아.) 일반석은 구진줄 알고 1등석을 했더니 호화판이였다.. 허메 괜히 비싼걸...;; 샤유는 한국에서 길헤메는 한무리의 중국인을 안내해주다가 사귄 친구인데,난닝을 지나간다 했더니 자기 동네라고 놀러오라길레 가게 됬다. 굉장히 착한 아이인게 그냥 던지는 말로 한 3일 있을까? 했더니 진짜 휴일을 3일 뺴놨더라. 보통 아무리 그래도 반절만 빼놓는데 이렇게 무식하게 휴가를 받는 친구들은 없었는데 말이다. 이자리를 빌어서 다시 감사 땡큐를 ㅎㅎ 샤유와 다르게 다른 친구들은 제다 쎈언니의 기운이 있던..근데 다른 사진을 보면 얘도 쎈언니 포스가 좀 있던 -_-; 음식점 분위기가 대충 이런 마라탕 집인데, 난닝을 떠날즘 난닝에 살던 다른..
[중국] 구이린 마지막 날.... 푸보산으로 끝! 아침부터 아이들이 바쁘다. 이날은 금요일이라 bbq 파티를 하는 날이란다. 매주 한다 하니 일을 벌린다 벌려. 케릭터 있던 친구. 푸보산에 잠시 다녀왔다. 멀리 트랙킹을 갈까 했는데, 아침부터 비가 많이 오던 날이라, 긴가 민가 하더라. 더군다나 굉장히 추워서 귀찮아졌었다.옛날에는 추운걸 좋아했던 반면, 군대에서 지병이 생긴 이후 추운거라면 정말 이골이 날정도로 싫어한다. 하여 이날은 그나마 날이 좀 안정될때까지 기다리다가 외출을 하였다. 푸보산은 옆 데챠이산 하고 연계되어 입장료가 살짝 감면되는 효과를 보긴 하나, 사실 어느 한곳을 간다면 구지 또 올라갈 필요가 있나 싶기도 하다. 그래도 여행자라면, 그 궁금증을 해소하지 않으면 가슴속에 앙금을 참기 힘들지 아니한가. 가야지 뷰로는 푸보산의 구이린 전경..
[중국] 구이린 지앙토우젠(江头村古民居) 더이상 구이린 내에는 볼께 없어서, 뭐해야나 하던차, 여기나 가보랜다. 머? 에이션트 빌리지? ... - _- 내가 중국에 얼마 안다녀봤지만 그사이에 터득한거라면너희들의 커머셜 월드는 과히 상상 초월이라는 점. 하다못해 이런정도면 감시 상상못할정도로 허접할꺼야... 했더니 ㅋㅋㅋ 한다. 그냥 버스타고 산책이나 할겸 갔다 오랜다. 해서 정말 버스타고 우왕좌왕 하면서 다녀오게 됬다. -_-; (버스타는 거 엄청 헤맴) 대부분의 시외 버스들은 시간당 한대씩 밖에 운행을 안하기 때문에, 놓치게 되면 빵차를 타야한다.더군다나 더 외곽으로 가는경우는 무조건 빵차다. 아니다 다를까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노 관광지의 느낌이다. 뭐 느낌은 나쁘...지는 아니하다.라 했는데 좋지도 아니하구만... 썰릴것 같다. 다 접어두..
[중국] 구이린 시내 in... 밀면 먹으러 =_= 어느순간 호스텔 모든 얘들하고 친해져있었다. 어느날 내가 망고 망고 하고 있었더니 망고 한국에서 비싸냐며 물어오길레 그렇다고 하니,얘들이 장사는 안하려는지 되려 나에게 여기 한국돈 2000원이면 겁나 많이 먹을수 있다 하면서 주방 아줌마나가니 사다달라고 하면 된다고.첨엔 싫다 하였으나 말뿐이지 그걸 마다할 사람이 어디있나. 그런데 그 따지에가 10원으로도 충분하다면서 사온양. -_- 난닝 마지막날까지 먹었던 망고는 지겨워서 이 뒤로 망고가 아닌 수박으로 대체. 매일 아침 망고로 시작되는 과일주스를 먹으니 얘들이 이날 아침은 아예 망고를 들고 장난친다. 이날은 기주가 먼저 다른 곳으로 가는날이라 아침밥 사주러 일찍 내려옴. 그리고 녀석이 하도 이지역에 유명한 밀면을 못먹은게 후회된다길레 그걸 먹으러 돌아다..
[중국] 구이린에서 리장강을 따라 양수어로~ 구이린 호스텔인 wada hostel은 가히 구이린내 최고의 호스텔이라 할 수 있었다.가격대로써는 4인룸보다야 살짝 높지만, 가격대비로 따지면 프라이빗을 유지할 수 있는 몇안되는 호스텔같지 않은 곳이라고 할까.같은 가격의 양수어는 4인인데 불구하고 4인이 사용하용하기에, 구이린으로 매번 돌아오는 불편을 감히 감수할만 하다 싶다. 그래서 그럴까. 머무는 내내 내가 배낭여행자로 다닌다는 개념을 잊어먹은체 돈개념없이 엄청 써댔던 것 같다. 방값이 싼거였지 물가가 싼것이 아닌데 마치 카지노에서 한몫챙겼다는냥 펑펑 쓴 내모습이란..그리 펑펑 쓸 처지가 아니였는데 말이다. 이날 아침부터 화려한 연설로 출발을 하시던 가이드 누님은 한국인들도 타셨네 하며 화색을 돋구셨다.자신이 빅뱅의 팬이라고 소개하시면서. 나또한'중..
[중국] 구이린 2일차 방문지는 룽성! (롱쉐!) 구이린 첫날 도착후 각 호스텔마다, 중국또한 이렇게 패키지 상품이 호스텔마다 다양하게 잘 정리되어있는 곳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하여 그날은 방구녕에 쳐박혀서 공부. -_- (당일치기) 하여 뭐 편하고 나쁘지 않고, 오히려 저렴이도 많다는 것을 알고 생각없이 친구도 사귈겸 모조리 보기로 했다. 첫날은 룽성으로 우리에게는 계단식 논으로 유명한 곳이다. 사실 이곳 롱쉐가 아닌 위린 동쪽에 롱쉐젠(베이류)이라 불리는 곳이 좀더 시골 분위기가 나고 개발이 덜됬다 하여가려 했으나, 이제와서 가봐야 어디든 비슷할꺼란 생각에 구이린에서 전부 보기로 선택. 자치현에는 12만명이나 살고있고 한국인 방문객도 많다고 구글에서 친절하게 한국어로 안내해주고 있다. 우리 그룹은 다른 호스텔의 아르헨 커플 Pilar & Seb..
[중국] 선전 - 중국 민속마을???? 선전은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게 반환한 뒤로 급발전한 도시다. 그 이전까지는 작은 촌락에 불과했다. 급선진 첨단도시라는 명성을 가지고 있지만 실제 와보니 그게 아니였다. 지오캐싱하다보니 아니~걸으려 해도 많은 구역을 걸을수 밖에 없는데, 상당히 많은 비어있던 건물들을 보자하니, 허울만 번지르르한 속빈 강정의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하지만 한국과 다르지 않게, 부동산 경기는 죽지않고 이곳도 열심히다. 뭐 딱히 잘되지는 않는 것 같더만. 내가 머물던 곳은 선전시의 용산이라 불리는 华强北(Huaqiang North) 과 燕南(yannan) 중간 지점이였는데, 알리에서 물건을 시켰을때 선전이다 싶음 거의 이쪽 지역에서 날라온다. 중국 MTR의 마크는 정말 공산국의 느낌이다. 선전시의 전자상가들이나 구경다니고 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