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지오캐싱

(2)
[Seek] 홍콩은 지오캐싱 천국! 앞서 이벤트 이야기를 조금(?) 아닌 포스팅을 했다. 다만 이번 포스팅은 개인 캐싱기다. (이하 사진들은 아이폰으로 촬영된 사진들입니다.) 아니 저것도 왠종일 해서 퍼져있었는데 혼자서도 했다고? 앞서 썼지만 혼자 적적히 찾을만 하면 킹리가 팀을 꾸려 연락을 해왔던 것... =_=; (프리미엄 회원들은 자캐시나, 캐시 바운더리내에 것들을 찾으면 자신에게 메일이 오게 만들수 있다.) 하여 이번 포스팅은 홍콩에서 혼자 캐싱 했던 것과 홍콩 캐싱에 대한 쓰잘 것 없는 이야기를 몇자 쓰려한다. 사진을 보면 빼곡하니 꽉차있는 캐시들을 볼수있다. 덕분에 홍콩은 절대 심심할래야 심심할 수가 없다. 신년이 끝난지 얼마 안된터라 아직 이쁜 홍등들이 펼쳐져있었다. WC Hidden Spot 킹리는 홍콩 캐시를 활성화 시킨 ..
[Event] Leap Year GeoParty!!! (홍콩 지오캐싱 팀은 무서워 =_=) 이야기는 조금 거슬러 1월로 올라 간다. 그즈음 킹리에게 홍콩을 가기로 이미 이야기가 되어 있었다. 그때 이런 저런 일들이 계속 겹쳐서 지다 보니 한주 두주 미루어지게 되었는데, 그러다가 촬영건 때문에 미루고, 촬영도 캔슬. 가려고 하니깐 또 다시 재촬영한다 한다. =_= '이러다가 못가는거 아냐' 하고 무작정 촬영 언저리쯔음 티켓을 예약 해버리고 말았다. 그런데 Lee가 29일은 Leap day니깐 이벤트를 한다며 좀더 일찍 오란다. 다행이도 촬영이 바로 전날 끝나긴 했으나, 이번에도 출발전에 한 3-4번은 항공권을 옮기고 취소하고 그런거 같다. 하여튼 홍콩으로 가면서, 무작정 중국으로 들어간 계기가 되었다. 도착해서 호스텔도 아니고 호텔도 아닌 숙소에 짐을 풀고 있는 와중 프랑스녀석이 들어온다. 대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