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메지죠

(2)
일본 여행기#6 후쿠오카로 돌아왔습니다. 친절하게 친구부부가 마중을 나와줬습니다.. 언제나 신세지는 형 누님. (그러나 항상 친구라고 합니다.) 나이차가 엄청납니다. 저와. ㄷㄷㄷ 그날 저녘 한국식으로 먹자고 합니다. 나야 뭐 이것저것 자주 먹으니깐 모처럼 휴일이고,좋아하는 음식 먹는게 어떠냐니깐 한국식! 이라고 합니다.음식점 도착해서 보니 분위기는 마치 중화요리점..친구들은 왠만한건 다 먹어봤지만 곱창은 안먹어 봤다고 하면서 제 의사를 물어봅니다.저야 언제든 '난 뭐든 잘 먹는다' 라는 애매하지만 확실한(?)표현을 날려줍니다.가장 간단하면서 애매한 표현 ㅡ.,ㅡ; 그렇게 나온 곱창전골에는.. 세상에, 오 징 어 가 있습니다. 달달합니다. 궁중 떡볶이 맛에 달달한 떡볶이맛이 썩여서 나오는 느낌입니다.그야 말로 알수없는 ..
HIMEJI CASTLE HIMEJI CASTLE 이 캐시는 진짜 너무 가기가 힘들다. -_- 계단이 60도에서 70도 정도 된다. 그것도 돌고 도는 계단이 아니라 직경사라 미치도록 힘들다. 뒤로 조금이라도 발을 헛디디면 쭈우우욱 미끄러져서 넘어지면 안된다. 정말 위험. 하지만 여기서 바라보는 히메지 성은 다른곳보다 더욱 이쁘다. 왜 세계보호유산으로 지정되었는지 이해할만 하다. 이전까지는 왜 이따위 성이 지정되었을까 했는데 말이지. 하지만 이곳 물가는 정말 너무 비싸. 안먹으면이야 그만이지만.